• TODAY : 2명 / 78,805명
  • 전체회원:544명
 

여행이야기

입주민 여러분들의 여행정보를 공유하세요

장성 축령산

  • 작성일 : 2018-06-12 07:42:31
  • 작성자 : 박창월
  • 조회수 : 32424 명
  • 추천수 : 2 명
  • 첨부파일 :
1.jpg
2.jpg
3.jpg
 
 
중앙산악회의 장성 축령산 산행을 위해
신부동 학화호두과자에
6시 40분경 도착을 하였다
 
신부동 사거리에는
13일 지방선거 선거운동이
뜨거운 열기로 대단했다.
 
주말이면 이곳을 잠시 머물다 가는
 수많은 산악회 관광버스와 일반차량들,
선거유세에
관련된 많은 사람들과 여러곳에서 들려오는
선거송들,
의미없이 돌려지는 알리미 명함들까지
볼거리를 떠나 머리가
아플지경이였다
 
 
 
 
 
 
 
 
 
4.jpg
 
 
 10시경에 모암주차장에 도착
주차장에서 가까운 거리에
<편백치유의 숲>으로
오르는 길로 접어들었다
 
 
 
 
 
 
 
5-1.jpg
5-2.jpg
 
 
 축령산은
전라남도 장성군 서삼면과
북일면에 걸쳐 있는
높이 621m 산이다.
울창한 편백나무숲으로 유명하며
산림욕의 명소로 각광받고 있다
 
이번 여행에 함께하신
함화선회원님과 이경애회원님들과 함께
축령산 산행 초입 데크길에서
기념사진부터 찍고
트레킹을 시작했다  
 
 
 
 
 
 
 
 
 
6.jpg
 
 
 연이틀
한여름과 같은 한낮의 기온이 30도를 웃도는
더위에
트레킹이 힘들지 않을까하는 생각을 했었는데
숲속에 들어서는 순간
시원한 맑은 공기는 걱정을 않해도 좋을 것 같았다
 
 
 
 
 
 
 
 
 
7-1.jpg
7-2.jpg
 
 
숲길 따라 이어지는 계곡의 물소리까지
일상이 지칠 때면
어딘가 훌쩍 떠나고 싶은
여행을
왜 생각하는지 알 수 있을 것 같았다 
 
 
 
 
 
 
 
 
 
8-1.jpg
8-2.jpg
8-3.jpg
 
 
데크길 따라 얼마쯤 걷는 동안
여름같은 날씨는 숲속의 데크길이지만
이마에 땀이 흐르기 시작했다
 
땀도 식힐겸
정자에서 과일 한조각 먹으면서
잠시 쉬기도 했다
가운데 장석길중앙산악회 회장님 
 
 
 
 
 
 
 
 
 
9.jpg
 
 
나무데크길에 이어
성글게 짜여진
푹신한 마대멍석이 깔린 길을 따라
편백나무의 숲길은 아직은 힘든 줄 모르고
걸을 수 있었다
 
 
 
 
 
 
 
 
 
10.jpg
 
 
여자의 힙모양을 닮은 편백나무의
애로틱한 모습 
 
 
 
 
 
 
 
 
 
11.jpg
 
 
 독립가였던 춘원 임종국선생은
1956∼1989년까지 34년간 심혈을 기울여
축령산 일대에
삼나무, 편백,  낙엽송을 조림하여
전국 최대 조림을 성공시킨분이시다
 
 
 
 
 
 
 
 
 
12-1.jpg
12-2.jpg
 
 
 산림청은
유족의 뜻을 모아 2005년 11월 23일
순창군 선영에 안치된 선생의 유골을 화장한 뒤,
추모목으로 선정된
느티나무 아래에 이장하였고
 
평생을 숲과 함께 해 온 고인의 뜻을 기리고
친환경 장묘문화인
수목장을
국민들에게 널이 알리기 위함이라했다
 
 
 
 
 
 
 
 
 
13-1.jpg
13-2.jpg
 
 
 치유필드의 약용식물 등
다양한 수목과 장성 편백숲을 조림한 
고 임종국 선생이 안장된
숲길을 지나고 있다
 
 
 
 
 
 
 
 
 
14-1.jpg
14-2.jpg
 
 
 편백나무는
잎 뒷면에 하얀색으로 된
Y자 기공조선이 있고

삼나무는
잎이 바늘처럼 뽀족하고
서로 어긋나 돌려나 있는 것으로
구별된다고한다
 
 
 
 
 
 
 
 
 
15-1.jpg
15-2.jpg
15-3.jpg
15-4.jpg
15-5.jpg
15-6.jpg
 
 
침엽수림에서 방출되는 피톤치드는
심신이 맑아져 안정을 가져오며,
인체의 심폐기능 강화로 기관지천식,
폐결핵 치료에 많은 도움을 주고 있다고한다
 
허리가 아픈 함화선회원님과
혼자 있을 함화선회원님의 친구가 되어준
이경애회원님은 이곳 남아
산림욕을 즐기기로 하고

할매는
축령산 정상까지 일행들과
트레킹에 동행하기로 했다  
 
 
 
 
 
 
 
 
 
 
16.jpg
 
 
 나이들어 산을 오른다는 것은
쉬운일이 아님을 실감했다
 
한발짝 옮길 때마다 거칠어지는 숨소리하며
무거워지는 발걸음은
그동안 게을리 했던
운동을 열심히 해야 되겠다는
각성을 하게했다
 
 
 
 
 
 
 
 
 
 
17.jpg
 
 
한발짝씩 떼어놓는 발걸음이 힘들었어도
이나이에 울창한 숲길을 걷는 것처럼
행복한 일은 없다
정상을 목전에 두고
일행이 잠시 쉬었다 간다
나무 사이로 부는 바람이
할매의 흐르는 땀위로 와 닿는다 
 
 
 
 
 
 
 
 
 
18-1.jpg
18-2.jpg
18-3.jpg
18-4.jpg
 
 
 잠시 쉬었다 걷는 걸음은
한결 차분히 걸을 수 있었으며
맑은 공기와
아름다운 숲이 만들어 놓은 경관은
피로의 회복도
빠르게 도와주었다.
 
 
 
 
 
 
 
 
 
19.jpg
 
 
 축령산 정상의 팔각정과
산불예방 및 산불의 조기 발견을 위하여
산불 무인감시시스템 철탑이
보이기 시작했다
 
 
 
 
 
 
 
 
 
20-1.jpg
20-2.jpg
 
 
팔각정에 오른 회원님들 
 
 
 
 
 
 
 
 
 
 
22.jpg
 
 
힘들게 오른 할매이였기에
정상석 앞에 기념사진을 챙겼다.
다른곳에서 오신
산악회 회원님들의 긴 줄뒤
오래 기다림끝에.
 
이번 산행 후
연 이틀동안 허벅지 근육통으로 고통스러웠으며
아직도이다
 
앞으로 무리한 정상 산행은 하지 않는 것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
그동안 걷는 운동을 게을리한 것에 대한
반성을 하는 좋은 계기가 되었다 
 
 
 
 
 
 
 
 
 
 
23.jpg
 
 
모아주차장에서 시작한 정상까지의 산행보다
정상에서 추암주차장까지 내려가는
산행코스가 훨씬 힘들었다
 
경사가 있어
하산코스에 밧줄이 설치되어 있었지만
올라오는 산객들이 많아
그들이 밧줄을 잡고 올라오기 때문에
하산하는 사람들은
밧줄보다는 스틱에 의존해
내려가야 되기 때문에 더욱 힘이들었다 
 
 
 
 
 
 
 
 
 
24-1.jpg
24-2.jpg
 
 
 산림치유샌터와 조림공적비가 있는 곳을 지나
 
 
 
 
 
 
 
 
 
 
25-1.jpg
25-2.jpg
 
 
 전남 장성군 서삼면 추암리에 있는
영축산 묘현사로 가는 석비와
하얗게 무리를 지어 피어 있는
샤스타 데이지를 하산길에서 만났다
 
샤스타 데이지와 구절초꽃은 구별하기 매우 어렵다
5월~7월에 피는 꽃은 샤스다 데이지
9월~10월에 피는 꽃은 구절초이다
 
 
 
 
 
 
 
 
 
26-1.jpg
 
 
 추암주차장에 1시경 도착
<12가지의 반찬을 제철의 식재료와
천연조미료만을 사용한 건강자연밥상>을 제공한다는
플랜카드가 붙여져 있는 백련동 편백식당의
시골밥상으로 점심을 했다.
 
손두부와 돼지고기 수육
그리고
된장을 푼 무청시레기가 일회용 가스렌지에서
알맞게 끓어 오르면
시레기의 쌉쌀하면서
된장국물과 잘어울려진 구수한 국물과 함께한
시골밥상이 일인당 6000원
 
 
 
 
 
 
 
 
 
27-1.jpg
27-2.jpg
 
 
 추암마을 주차장에 있는 유일한 식당
백련동 편백식당에서
시골밥상으로 맛있게 식사를 한 후
 
커피는
<편백제품 판매 전시 판매장>에서
커피를 마시게 하므로
편백제품 판매 전시 판매장을 자연스럽게
들리게 하여
제품을 홍보하고 판매로 이어지게 하였고
 
 
 
 
 
 
 
 
 
28-1.jpg
28-2.jpg
 
 
<편백제품 판매 전시 판매장>옆
데크 발코니에는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을 만들어 놓았다
판매장에서 제품을 둘러보고 난 후

커피를 데이크해
편백나무 구슬 볼을 만들어
발바닥을 자극시키는 체험 Box에 들어가
발바닥에 구슬볼을 굴려보기도  
 
 
 
 
 
 
 
 
 
29.jpg
 

산행이 조금씩 버거워지는
6월의 첫주 장성 축령산 산행을 끝내고
정리하는 마음이
조금은 착잡해졌다





 
 
 









 









 
 
 
 
 
 
 
 

 
 

 
 
 
 
 
 
 
 
 
 


 

댓글

댓글 작성자 :   

  • 목록보기
  • 글추천